한국 미국 좀비 영화 추천 5가지

좀비 영화 추천에 대해 알려드려볼까 합니다 저의 개인적인 순위이기도 하니 참고하시면 좋으실듯 해요. 요즘 영화 추천을 되게 자주 하고 있는 것 같은데요.

아무래도 코로나 19로 집에 있는 시간이 많아지다 보니 어쩔 수 없겠죠?

오늘은 로맨스나 코미디 등의 장르가 아니라 ‘좀비물’을 추천 해드리려고 합니다. 스릴러나 공포 영화는 여름에 봐야 제맛인데 조금 아쉬움이 남네요.

저는 공포 영화 중에서도 좀비물이 여운이 크게 남는 것 같아요. 특히 요즘에는 코로나 19로 바이러스가 큰 문제가 되고 있잖아요.

세계를 위협하고 있는 바이러스에 항상 시달리다 보니 좀비도 실제로 나타날 수 있을 것 같더라고요. 그래서 정말 망상에 가깝지만 실제로 좀비가 나타나면 어떻게 하는 게 좋을지에 대해서 고민하게 되더라고요.

여러분은 그런 적 없으셨나요? 지금부터 흥미롭게 봤던 좀비 영화 추천 해드릴 테니 괜찮다 싶으면 보시는 것을 추천드릴게요.

참고글

좀비 영화 추천 5가지

1. 부산행

첫 번째는 바로 ‘부산행’입니다. 안 보시는 분들이 거의 없으실텐데요. 부산행이 나온 다음부터 한국의 좀비물이 유명해졌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인데요.

2016년 7월에 개봉한 영화로 감독은 연상호입니다. 1,000만 이상의 관객을 동원한 영화인데요. 네이버 평점 기준 8.6입니다. 주연 배우는 공유, 정유미, 마동석, 김수안, 김의성 정도가 있습니다.

공유가 아버지 역할로 나옵니다. 또, 마동석과 정유미는 부부 사이로, 정유미가 임신을 한 상태로 나오고요. 김의성은 악역이라면 악역일 수 있지만 이기적인 그런 사람으로 나옵니다.

처음은 트럭에 치인 노루가 좀비가 되면서 시작됩니다. 그렇게 좀비 바이러스가 전국으로 확산됩니다. 그러던 중, 공유와 아이도 기차에 타게 되는데요.

기차 안에서 좀비 바이러스가 확산되었다는 소식을 듣게 되었습니다. 유일하게 안전한 곳이 부산이라는 것을 알게 되고 그곳으로 향하기 위해 기차 안의 많은 사람들이 사투를 벌이게 됩니다.

대부분의 이야기가 기차라는 한정된 공간에서 일어나서 더 스릴 넘쳤던 것 같아요. 한국 좀비물의 기본 중에 기본이니까 보시는 것을 추천드립니다.

2. 반도

두 번째는 ‘반도’입니다. 평점은 7.21 정도로 높은 편은 아니네요. 2020년 7월 15일 개봉된 영화입니다. 부산행의 연상호 감독의 영화로 사람들의 기대치가 꽤 컸던 것 같습니다.

특히, 배우가 강동원, 이정현, 이레, 권해효 등의 누구나 알 법한, 인기 있는 배우라서 더더욱 기대치가 컸던 것 같아요. 여기서 이레 배우는 누군지 잘 모르시는 분들도 있으실텐데요.

영화 ‘소원’에 나왔던 그 어린 배우가 커서 반도에서 멋있게 운전하는 배우가 되었습니다. 내용은 부산행과는 다르게 좀비 바이러스가 퍼진 후 4년이 지났을 때를 배경으로 하고 있습니다.

홍콩 조직에게 트럭 뒤에 있는 돈을 가지고 오는 의뢰를 받았습니다. 트럭을 두고 다른 일행과 다툼을 하게 됩니다. 그렇게 강동원, 이레, 이정현 등은 한 팀이 됩니다. 마지막에는 UN에서 구조 헬기를 보내줘서 탈출에 성공하게 됩니다.

레이싱 영화 느낌이 강해서 멀미 날 것 같은 느낌을 받기도 했습니다. 부산행을 너무 재밌게 봐서 그런지 기대에는 못 미쳤던 것 같아요. 좀비물 특유의 느낌 보다는 액션 영화인 느낌이 강했던 것 같습니다. 액션, 레이싱 영화 좋아하시면 추천드려요.

3. #살아있다

세 번째는 ‘#살아있다’입니다. 다른 포스팅에서도 한 번 소개 해드렸는데요. 2020년 6월 24일 개봉한 배우 유아인, 박신혜가 주연인 영화였죠.

좀비 바이러스에 도시가 통제 불능이 되었습니다. 유아인은 집에 혼자 있는 상황이었는데요. 아무래도 바이러스가 퍼지면서 도시가 통제 불능이 되니까 데이터나 와이파이, 전화 등 모든 소통 가능한 요소들이 끊기게 된거죠.

가족들과 연락도 되지 않고 식량도 없어 삶을 더 이상 이어나가기 힘들겠다는 생각이 든 유아인은 목숨을 끊으려고 시도합니다. 그러다 건너편 아파트에서 박신혜를 보게 됩니다.

그렇게 둘은 좀비로부터 살아남기 위해 노력합니다. 아파트라는 한정된 공간에서 벌어지는 이야기라 조금 기대했는데 부산행 같은 스릴 넘치는 느낌은 없었던 것 같아서 아쉬웠습니다.

기자, 평론가의 평점도 5점대로 다소 낮은 편입니다. 그래도 너무 과한 스릴은 부담스럽다 하시는 분들은 쉽게 보실 수 있을 것 같아요.

4. 워킹데드(드라마)

네번째는 좀비물의 최고라고 할 수 있는 미국의 ‘워킹데드’입니다. 시리즈물로 시즌 10이 넘어갑니다.

주인공도 너무 많아서 나열하기 힘든 정도인데요. 매 시리즈마다 인물이 바뀌어서 어떤 배우는 딱 기억해야 한다 이런 식으로 말씀 드리기 어려운 부분이 있습니다.

좀비가 가득한 세상에서 여러 인물 관계가 얽혀서 이야기가 꾸려집니다. 저는 시리즈물은 다소 지루함이 있어서 보다가 다른 영화로 갈아탔는데요.

인물 간의 이해 관계를 이해하고, 시리즈물을 좋아하시는 분들이라면 보시는 것을 추천드립니다. 흔히 공포 영화에 있을 법한 주인공 버프도 없는 편입니다.

첫 시리즈에서의 주인공에게 아내와 딸, 아들이 있는데요. 그의 아내와 딸, 아들이 모두 죽었습니다. 지금 그 주인공은 어떻게 되었는지 모르겠네요. 궁금하신 분들은 드라마로 확인해 보시는 것을 추천드립니다.

5. 새벽의 저주

다섯번째는 아주오래된 영화이기는 하지만 좀비영화의 전통이라고 할수 있는 좀비물 영화 이기도 합니다. 주인공인 안나느 어느날 좀비가된 사람들이 정상인 사람들을 공격을 하기 시작을 하면서 세상이 바뀌게 됩니다.

그럼 남은 생존자들끼리 모여 담합을 하게 되면서 좀비를 퇴치를 하게되면서 쇼핑몰로 피신을 하게되면서 생존하게 되는이야기 이기도 합니다.

하지만 생존을 점점하게 되면서 식자재랑 물이 떨어지자 새로운곳을 찾아 도피를 할것을 계획을 세우는데요. 과연 생존을 할수 있을까요?

이런 사람간의 갈등 그리고 좀비영화라는것과는 무색하게 코믹요소도 잇어서 가볍게 볼수도 잇으며 한편으로는 반전으로 인해 멍때리기도 하는데요. 네티즌 평점도 괜찮은영화라 옛날영화임에도 불구하고 재미있게 볼수 있을것입니다.

마무리

좀비 영화는 스토리의 흐름이 거기서 거기라는 생각이 강하신 분들이 계실텐데요. 저 또한 그랬습니다. 그러나, 다양한 좀비물을 접하면서 그 고정관념도 깰 수 있었습니다.

여러분도 다양한 좀비 영화를 접해보시는 것은 어떨까요? 위에 추천해 드린 영화 모두 무난하게 볼 수 있는 영화이니 한 번 봐보시는 것을 추천드릴게요.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