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 맞으면 탈모 된다는 말은 정말일까?

비 맞으면 탈모 되는지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조금 있으면 장마가 시작이 되게 됩니다. 장마는 비가 시시때때로 내리기 때문에 언제 비가 오게 되는지 예측이 불가능 합니다. 심지어 슈퍼컴퓨터를 사용하고 있는 기상청에서도 틀리기 마련인데요.

 

 

비 맞으면 탈모 된다는 말 정말인가?

장마때는 우산을 무조건 가지고 다니면 좋지만, 그렇지 못할 경우에는 비를 맞고 다녀야 하는데요. 비가 맞으면 머리에도 맞게 되는데 비 맞으면 탈모가 일어난다는 말이 진실인지? 한번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비의 산성농도는?

비의 산성농도가 높게되면은 어떤 일이 일어나게 될까요? 산성성분이 있는 물질이 두피나 머리카락에 흡수가 되게 된다면, 단백질의 성분이 잃게 됩니다. 그리고 피부에는 변색이 일어나게 되는데요.

그렇기 때문에 산성비를 자주 맞게 된다면 몸에 안좋은건 분명 합니다. 거기다 요즘에는 대기질 오염 또한 많이 되어 있어 조심해서 나쁠게 없는데요.

하지만 우리가 맞는 비의 농도는 대부분 ph 지수를 따져 보았을 때 그 다지 높은 지수를 가지고 있지, 않는 것을 확인 해볼 수 있습니다. 아래의 이미지만 봐도 비의 산성 농도가 많이 높지 않다는 것을 확인이 가능한데요.

ph 농도는 1~14까지 위치를 하고 있습니다. 그렇다면 비의 경우 5~6정도의 위치를 하는 것을 확인이 가능한데요. 순수 비의 경우에 해당되는 이야기 입니다. 대기질이 오염도가 어떻게 되느냐에 따라 산성비가 될 수도 있겠죠?

그렇다면 비를 맞는다고해서 두피에 큰 영향을 주는 것이 아니다. 라는 것을 확인이 가능합니다. 커피하고 증류스 사이에 있는게 순수 비 라고 할 수 있습니다.  그렇다면 어떤 이유에 의해서 비를 맞아서 탈모가 될 수 있을까요?

2차적인 원인으로 인하여 탈모 진행

순수한 비로 인하여 탈모가 발생하는 이유는 드물게 나타납니다. 2차적이라고 할 수 있는 부분에서 탈모가 일어날 수 있는 이유는 비가 내리게 되면 공기가 정화가 되게 됩니다.

공기가 정화가 된다는 이유는 대기에 있는 찌꺼기들이 비를 타고 내려온다는 말이 되는데요. 그렇다면 그런 찌거기의 비가 머리에 맞게 되고, 머리에 발라져 있던 헤어젤 및 대기오염 물질이 뒤엉켜 머리에 뭉쳐지게 됩니다.

모래가 젖어서 뭉쳐지는 현상을 생각을 하시면 되실 듯 한데요. 비를 맞아지게 되면서 이런 찌꺼기 분비물들이 두피에 뭉쳐지게 되어, 몸에서 배출되는 피지를 막는 현상이 생기게 되면서, 눅눅하고 습한 조건이 형성이 되어 세균이 생기게 되는 조건으로 만들어 지게 됩니다.

젖을 빨래가 제대로 마르지 않으면, 냄새가 나듯이 머리 두피도 마찬가지로 냄새가 나게 됩니다.


해결방법

  • 비를 맞고 오셨다면 되도록 이면, 머리를 감아서 빨리 말려 주는게 두피 건강에 도움이 됩니다. 그리고 머리 감을 조건이 되지 않는다면, 머리라도 건조하여 두피를 조금이라도 보호 하는게 도움이 되실 듯 합니다.
  • 비를 맞아서 탈모가 나는 이유보다는 두피가 젖지 않게 보호를 하는게 우선이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 그리고 머리가 길다면 머리를 묶지 마시기 바랍니다. 두피에 숨을 쉬어 주는게 중요하다고 할 수 있는데요. 머리는 축축한 상태가 아닌 무조건 바짝 말리는 습관을 길러보시기 바랍니다.
  • 머리에 수분 노폐물을 빠져 나가기 위해서는, 물을 섭취하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 될 수 있습니다.

해당 방법을 참고하여 보시기 바랍니다.

Leave a Comment